'고든램지 왜 거기서 나와?' 삼성 무료 콘텐츠 'TV 플러스' 앱 스마트폰으로 확장

갤럭시 S10·S20, 노트10·20서 삼성 TV 플러스 지원
130개 이상 채널 제공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갤럭시 스마트폰 최신 모델에 가상채널 서비스 '삼성 TV 플러스'를 제공한다. 스마트 TV에 제공하던 서비스를 모바일로 확장하고 콘텐츠 경쟁력을 높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미국법인은 이날부터 삼성 TV 플러스를 갤럭시 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제공한다. 지원 기기는 갤럭시 S10·S20, 노트10·20 시리즈다.

 

고객은 삼성 TV 플러스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좋아하는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무료로 즐기게 됐다.

 

삼성 TV 플러스는 뉴스와 영화, 게임, 스포츠,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CBS 뉴스와 뉴스나우, 블룸버그 TV+뿐 아니라 게임 채널인 IGN1, 영화 채널인 더 무비 허브(The Movie Hub), 필름라이스 프리 무비(FilmRise Free Movies) 등을 제공한다. 어린이 전용 채널 9개도 지원된다.

 

이와 함께 영국의 유명 쉐프 고든램지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키친 나이트매어(Kitchen Nightmares)' 인기 시리즈물 '베이워치(Baywatch)'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135개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서 삼성 TV 플러스를 지원하며 콘텐츠를 강화한다. 스마트폰 사양이 높아지며 기능 차이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콘텐츠를 차별화를 두겠다는 계획이다. 더욱이 스마트폰으로 고화질 콘텐츠를 즐기려는 수요는 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를 반영해 디스플레이 성능도 높여왔다. 갤럭시 S20 시리즈 3종에 120Hz(헤르츠) 주사율을 지원하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초당 120장의 이미지를 매끄럽게 보여준다. 노트20 울트라는 밝기와 유해 블루라이트 비중을 개선해 화질 평가 전문 업체 디스플레이메이트로부터 최고 등급(Excellent A+)을 받았다.

 

미국은 전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이다. 시장조사업체 IBIS 월드가 올 1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스마트폰 시장은 856억 달러(약 99조원) 규모다. 삼성전자는 애플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출시한 노트20 시리즈로 미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조사 결과 노트20 울트라는 9월 첫째 주(8월30일~9월5일) 미국 스마트폰 판매량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노트20도 같은 주 8위에 오르며 선방했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