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러시아 국민차 쏠라리스 특별한정판 출시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 10주년 기념…4500대 한정판매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자동차가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 건립 10주년을 기념해 러시아 국민차인 쏠라리스 특별 한정판 모델을 선보인다. 특히 차량 외부와 내부에 10주년을 상징하는 엠블럼도 부착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CIS본부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의 건립 10주년을 기념하며 쏠라리스의 한정 모델을 출시한다.

 

현대차가 쏠라리스를 기념모델로 선정한 것은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에서 생산된 최초의 양산모델이 쏠라리스였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쏠라리스 한정판을 총 4500대만 생산하기로 했으며 러시아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옵션들을 장착한다.

 

한정판 모델은 6단 자동변속기 또는 수동변속기와 1.4L, 1.6L 엔진이 장착된 액티브 플러스와 컴포트 트림의 기준과 유사하다. 

 

현대차는 판매 시작 날짜와 가격 등에 대한 세부정보를 추후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은 올해 생산물량 감소폭을 지난해 보다 15%정도 축소하는데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의 올해 생산량은 21만여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업계 전망치(18만대)보다 3만대 가량 웃도는 수치로 올해 공장 가동률은 90%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