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우크라이나서 '릴 솔리드' 마케팅 본격 나서

우크라이나 현지언론, 릴 담배 소개와 사용설명서 다뤄 

[더구루=길소연 기자] 케이티앤지(KT&G)가 지난달 7일 우크라이나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릴 솔리드(lil SOLID)' 판매를 개시한 가운데 현지 마케팅이 본격화되고 있다. 현지 언론이 릴 솔리드를 언급하며, 전자담배의 장점을 알린 것. 

 

22일 우크라이나 통신매체 우니안(UNIAN)에 따르면 KT&G의 전자단배 릴 솔리드 제품 소개서와 사용 설명서를 공개했다. 

 

우니안은 우크라이나에 새로 출시된 릴 솔리드 디바이스가 흡연자용 전자 기기는 물론 의약품, 음료, 식품 등을 취급하는 대한민국 기업 KT&G의 개발제품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필립 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기기를 수입 판매한다고 전했다. 

 

이어 매체는 릴 솔리드 작동법과 함께 이용하면 좋은 장점도 알렸다. 릴 솔리드는 궐련형 전자담배로, 장치가 담배를 250~350℃ 온도로 가열한다고 전했다. 이는 담배가 타는 온도 800℃보다 훨씬 낮다. 가열시 담배는 향기를 내며 에어로졸이 증발하기 시작한다. 이 과정에서 연소과정이 없어 발암성 물질이나 일산화탄소 등 유해물질이 훨씬 적다고 강조한다. 

 

다른 전자담배와의 차이점도 알렸다. 다른 담배 가열장치와 달리 장치 내부에 바늘 모양의 발열체가 있다. 릴 솔리드 히터는 특수 블레이드로 강한 내구성과  담배 스틱의 전체 길이를 따라 고르게 가열되는 특징이 있다. 또다른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와 달리 릴 솔리드는 종이 층을 통과하는 윤곽선이 아니라 스틱 내부에서 담배를 가열한다. 이렇게하면 깨끗하고 풍부한 맛을 얻을 수 있다. 특히 릴 모델은 재충전이 필요없으며, 본인의 스틱 사용이 끝나면 즉시 새 스틱을 삽입할 수 있다. 

 

매체는 그러면서 이 전자담배기 흡연자들에게 유해한 연소 생성물 감소뿐만 아니라 재, 담배 연기, 머리카락과 옷의 불쾌한 냄새, 치아의 갈색 플라크, 입안의 탄 맛 또한 줄여준다. 

 

우니안은 "새로운 브랜드 출시는 항상 품질과 수량 측면에서 시장 발전의 원동력"이라며 "흡연자를 위한 기기의 경우 시장 개발로 인해 점점 더 많은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워도 덜 해로운 대체 기기를 선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KT&G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 글로벌 협업을 바탕으로 릴 솔리드 러시아 출시 약 3주만에 동유럽 국가인 우크라이나까지 출시국을 확대했다.

 

현지에 출시된 릴 솔리드는 △다크네이비 △화이트 △블루 3가지 색상이며, 전용스틱은 '핏 레귤러(Fiit REGULAR)', '핏 바이올라(Fiit VIOLA)', '핏 크리스프(Fiit CRISP)' 총 3가지다. PMI는 KT&G와의 계약에 따라 우크라이나 시장에서 PMI의 자원과 지식, 인프라를 활용해 제품 판매를 전담한다. 

 

임왕섭 KT&G NGP사업단장은 "KT&G와 PMI 양사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릴 솔리드' 출시국가를 우크라이나로 확대하게 됐다"며 "KT&G만의 독자적인 기술과 차별화된 혁신성이 적용된 릴 솔리드가 현지 시장에서 유통되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