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만도 협업' 美 전기차 카누 "2022년 첫 모델 출시"

현지 컨퍼런스서 개발 현황 및 스펙 일부 공개
현대차와 독자 '스케이트보드' 섀시 공동 개발
만도 개발 완전 전자제어식 조향 시스템 도입

 

[더구루=김도담 기자] 현대·기아차와 협업 중인 미국 신생 전기차 회사 카누(Kanoo)가 오는 2022년 첫 전기차 신모델을 내놓기로 하고 개발 현황과 스펙 일부를 공개했다.

 

14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울리히 크란츠 카누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카누 경영진은 미국 투자은행 코웬이 지난주 개최한 국제 교통과 지속 가능한 이동수단 컨퍼런스에서 이 같이 밝혔다.

 

카누는 전 BMW 경영진과 중국계 전기차 회사 패러데이 퓨처 출신이 2017년 공동 설립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2022년 전기 밴, 2025년 전기 세단 출시 계획이 있다. '포스트 테슬라'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판매나 리스 대신 사용료를 월 단위로 내는 구독 경제 형태의 판매 방식을 계획 중이다.

 

카누 경영진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2022년 출시 예정인 첫 모델, 후륜구동 방식의 SUV 신모델의 일부 스펙과 현 개발 현황을 공개했다.

 

가장 관심을 끄는 건 카누가 올들어 현대차와 손잡고 공동 개발하고 있는 이른바 '스케이트보드' 섀시다. 카누와 현대차는 이 섀시를 활용해 주행과 조향, 제동, 서스펜션 장치를 단일 디자인으로 통합할 계획이다. 이 섀시 도입으로 개발·생산 속도를 끌어올리는 것은 물론 나머지 부분에 대해선 고객 맞춤형 디자인 요소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미 50대 이상의 충돌 테스트를 거쳐 이 섀시의 안전성도 검증했다고 카누 측은 전했다.

 

카누는 신모델에 완전 전자제어식 조향 시스템도 적용할 계획이다. 현재 모습의 핸들이 아예 필요없는 미래형 운전대를 구현하겠다는 것이다. 카누는 이미 지난해 10월 국내 자동차 부품기업 만도와 내년부터 5~6년 동안 50만대분에 이르는 완전 전자제어식 조향 시스템 공급 계약을 맺었다.

 

크란츠 CEO는 "이를 통해 차량 실내에 더 많은 공간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누 경영진은 또 새 전기차가 또 80㎾h 용량의 전기 배터리 모듈을 탑재해 250마일(약 402㎞)를 주행할 수 있으며 완전 자율주행에 가까운 자율주행 3~4단계를 구현할 계획이라고도 전했다.

 

카누는 이 전기 신차 개발을 위해 2억5000만달러(약 3000억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미 로스엔젤레스 연구소에서 32대의 시험차량을 제작했으며 현재 이중 13대를 시험주행 중이라고 밝혔다. 내년(2021년)엔 완제품에 가까운 시제품을 100대 이상 생산해 시험주행한다는 계획이다.

 

새 전기차의 구독 가격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현재 소비자의 인식을 측정하고 있으며 실제 가격도 소비자 친화적으로 책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