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러시아 7월 판매 '플러스'로 전환...작년보다 3.4%↑

전월 보다는 7% 상승…SUV 64.2% 차지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자동차의 지난달 러시아 시장 판매 성적이 플러스(+) 전환되며 코로나19 여파를 완전히 벗어나고 있다. 

 

현대차 러시아·CIS권역본부는 4일(현지시간) 7월 한 달간 총 1만4319대의 차량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3.4% 증가한 수치다. 전달인 6월과 비교할 때 7% 증가했다.

 

현대차가 러시아 시장에서 코로나19 여파로 판매량이 급감한 '검은 4월'을 지나고 정상화 수준을 넘어선 성장세로 전환된 셈이다.  

 

현대차 러시아 판매를 견인한 것은 크레타와 투싼 등 SUV 라인업이다. 지난달 SUV 판매 비중은 64.2%에 달한다. 특히 크레타는 지난달 7122대가 판매, 절반을 웃돌았다.

 

크레타가 인기를 끈 것은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상품성이 개선된데다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자동차 대출 프로그램의 수혜를 받았기 때문이다. 솔라리스도 4074대 판매, 지난 6월보다 7% 증가했다. 투싼도 1284대가 판매됐다. 

 

러시아 정부의 자동차 산업 지원책이 이달에도 유지되고 있어 현대차의 러시아 판매 확대가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퍼스트카', '패밀리카' 등 현대차의 발 빠른 금융서비스도 성장세로 전환하는데 한몫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는 지난 4월 판매가 전월 대비 76% 줄어든 2426대에 그쳤지만, 5월 이후 빠르게 정상화된 이후 지난달 성장세로 전환됐다"며 "러시아 정부의 자동차 산업 지원책이 유지되고 있어 성장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