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리스쉬핑, 초대형 벌크선 5척 매각 추진…유동성 숨통 트나

에이치라인해운과 VLOC 5척 매각계약 추진…매각 완료까지 2~3개월 소요

 

[더구루=길소연 기자] 폴라리스쉬핑이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32만5000DWT급 초대형 광석운반선(VLOC) 5척 매각을 추진 중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폴라리스쉬핑은 VLOC 5척을 오는 8월부터 내년 4월까지 인도 조건으로 에이치라인해운에 매각을 추진 중이다. 매각이 완료될 때까지 최소2~3개월은 소요된다. 

 

폴라리스쉬핑은 현재 14척의 VLOC를 한국과 중국에서 건조 중이며 오는 2022년까지 인도를 추진하고 있다. 이 가운데 현대중공업으로부터 32만5000DWT급 5척을 인도받아 매각한다. 

 

이번에 매각하는 현대중공업 건조 선박은 지난 2017년 발주분이다. 당시 폴라리스쉬핑은 현대중공업에 총 10척에 달하는 VLOC를 발주했다. 

 

폴라리스쉬핑은 그동안 자금조달 명목으로 화물 장기운송계약(COA) 및 리세일을 추진해왔다. 이번 5척 매각에 성공하면 유동성을 확보, 자금 조달에 숨통이 트이게 된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VLOC 선가는 발주 당시 척당 7500만 달러였다"며 "영국 선박가치평가기관 베슬스밸류는 현재 8663만~8970만 달러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치라인해운은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가 2014년 한진해운의 벌크 전용선 사업부를 인수하며 설립됐다. 현재 포스코와 한국전력, 현대글로비스, 한국가스공사 등과 장기운송계약을 맺고 있고 한앤컴퍼니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