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비욘드, 日 공략 강화…'엔젤 아쿠아' 라인 톤업 크림 출시

베스트셀러 엔젤 아쿠아 라인에서 '톤업 크림' 선보여
보습크림 및 메이크업베이스 대신 사용 가능 

[더구루=길소연 기자] LG생활건강 스킨 릴리프 뷰티 브랜드 비욘드가 일본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죈다. 인기 스킨케어라인 엔젤 아쿠아(ANGEL AQUA)에서 '데일리 톤 업 크림'을 일본에 출시, 고객몰이 나선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비욘드는 일본에서 오는 22일 온라인 스토어 및 전국 버라이어티숍에서 데일리 톤 업 크림을 판매한다. 

 

자연과 환경을 고려해 지속 가능한 제품을 제조하는 에코 뷰티 브랜드 비욘드의 엔젤 아쿠아 시리즈는 민감한 피부에 인기있는 화장품이다. 특히 엔젤 아쿠아 수분크림은 상쾌하면서도 촉촉한 수분젤 크림으로 한국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주목받았다. 올 1월 일본에 데일리 토너와 모이스처 크림과 함께 출시돼 인기몰이 중이다. 

 

이번에 나온 아쿠아 엔젤 시리즈 톤업 크림은 톤 업 기능은 물론 보습크림과 메이크업베이스로도 사용할 수 있는 멀티크림이다. 90%이상 미용액 성분과 15종류의 식물 유래 성분을 배합해 피부톤을 밝게 해주면서도 피부 관리를 동시에 해준다. 

 

티타늄 옥사이드 성분이 부드럽고 매끄러운 피부 표현을 도와주고, 피부 밀찰력도 높아 톤업 효과가 오래 지속되는 게 특징이다. 

 

또 끈적임이 적어 여름에도 걱정없이 사용할 수 있고, 레몬과 귤속의 재배종 과일나무 베르가못 등이 참가돼 천연의 상큼한 향기로 사용에 부담이 적다. 아침 스킨케어 마무리 단계 혹은 저녁 톤업 크림만으로 보습케어를 할 수 있다. 

 

비욘드는 이번 톤업 크림으로 일본 뷰티시장 공략에 열을 가한다. 최근 일본에서 자연주의 화장품에 대한 소비지 니즈가 높아지면서 비욘드 제품이 주목 받자 신제품 출시로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지난 2005년 국내서 론칭한 비욘드는 친환경 에코 컨셉의 토털 뷰티 브랜드로 시장에 진출해 국내는 물론 해외 소비자에게 꾸준히 호응을 얻어왔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