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美 자회자 뉴시즌 마켓, '이마트식 코로나 대응법' 적용

매장 머무는 시간 제한 및 쇼핑 간격 유지…쇼핑객 감염 최소화

 

[더구루=길소연 기자] 신세계의 미국 자회사 뉴시즌 마켓은 '한국식 코로나 대응법'을 적용하고 생활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쇼핑객의 매장 방문 시간을 제한하고, 쇼핑객 거리 간격 유지 등 이마트의 코로나 대응법과 동일하다. 현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뉴시즌 마켓의 대응법을 주목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유기농 슈퍼체인 '뉴시즌 마켓'이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라 한국식 코로나 방역을 통해 고객 안전을 강화하고 있다. 

 

뉴시즌 마켓은 우선 영업시간부터 조정했다. 매장 운영 시간을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변경해 고객 방문 시간을 줄였다. 또 매장 내 시식코너를 일시 중단했으며, 고객들의 재사용백 사용도 중단했다. 

 

고령의 쇼핑객은 선쇼핑 및 할인 등을 통해 배려했다. 고령의 쇼핑객을 대상으로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시니어 할인'을 연장하고, 오전 8시부터 9시까지 쇼핑을 돕고 있다. 다른 쇼핑객은 이들과 겹치지 않게 이후에 쇼핑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매장 내 머무르는 시간과 쇼핑 간격 유지 지침도 내렸다. 뉴시즌마켓은 매장 내 구입 용량을 제한하고, 다른 쇼핑객과의 거리를 6피트(약 1.8미터) 유지하고, 매장 방문 시간을 30분 이내로 제한했다. 또 매장 내 간판을 통해 쇼핑객 트래픽 모니터링을 파악, 매장 서비스 카운터에서 거리두기를 유지하게 했다. 

 

뉴시즌 마켓은 이마트 미국 자회사인 굿푸드 홀딩스가 지난해 인수한 미국 유기농 슈퍼체인으로 포틀랜드와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영업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