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용진, 美 굿푸드홀딩스 CEO 교체…미국 공략 새판 짜기

맥밀란 둘리틀 출신 닐 스턴 영입
신임 CEO, 내년 1월 1일 본격 합류
‘포스트 코로나’ 이후 美 공략 확대

[더구루=길소연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미국 자회사인 굿푸드홀딩스 최고경영자(CEO)를 교체했다. 이를 위해 미국 리테일 컨설팅 기업인 맥밀란 둘리틀(McMillan Doolittle) 수석 컨설턴트를 영입했다.

 

특히 정 부회장은 스턴 신임 CEO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미국 공략을 위한 새판 짜기에 나설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한 정 부회장의 승부수가 이번에도 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미국 자회사 굿푸드홀딩스는 맥밀란 둘리틀의 수석 컨설턴트 닐 스턴(Neil Stern)를 CEO로 선임했다.

 

스턴 신임 CEO는 내년 1월 1일자로 굿푸드홀딩스에 본격 합류할 계획이다. 스턴 CEO는 과거 월마트 인터내셔널의 대형 인수합병(M&A)에 참여하는 등 미국 리테일 산업 대표적인 베테랑으로 꼽힌다.

 

스턴 CEO는 "굿푸드홀딩스의 차세대 사업을 이끌게 돼 매우 기쁘다"며 "굿푸드홀딩스 내 5개 브랜드를 성장시키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CEO 교체는 정 부회장이 추진하고 있는 미국 내 프리미엄 슈퍼 PK마켓 사업 본격화를 위한 전략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미국내 리테일 산업이 언텍트·디지털 판매와 프리미엄 중심으로 개편되고 있어 정 부회장은 스턴 CEO 통해 미국 사업 전략을 새로 마련할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18년 12월 미국 프리미엄 식품업체 `굿푸드홀딩스` 인수하는 등 미국 시장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미국 현지 자회사 PK리테일을 통해 프리미엄 식자재와 유기농 식품을 유통하는 체인점을 운영하는 모회사 굿푸드홀딩스를 2억7500만달러(약 3000억원)를 투자, 100% 지분을 사들였다. 굿푸드홀딩스는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샌디에이고 등 미국 서부 주요 도시에 24개 체인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후 지난해 강희석 이마트 대표를 통해 굿푸드홀딩스는 2억5000만 달러를 투입, 현지 식품 소매점 '뉴시즌 마켓'과 '뉴리프 마켓'도 인수했다. 지난 2000년 설립된 '뉴시즌 마켓'은 미 북서부에서 21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심해지는 규제와 경쟁 심화로 유통산업 경쟁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특히 정용진 부회장은 동남아를 공략하는 다른 유통업체와 달리 차별된 전략으로 미국 시장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CEO 교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개편되고 있는 미국 유통 시장의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미국 사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