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봉·고창 금광 개발 가시권 진입…英 업체, 자금 확충

-블루버드머천트 작년 사업권 획득…60억 규모 채권 발행 준비

 

[더구루=홍성환 기자] 충남 구봉, 전북 고창 금광 개발 사업권을 획득한 영국 개발업체 블루버드머천트(Bluebird Merchant)가 자본 확충에 나서면서 사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블루버드머천트는 한국 금광 프로젝트를 위한 500만 달러(약 60억원) 규모 채권 발행 준비를 마무리했다. 구봉·고창 금광 개발 사업에 쓰일 차입금에 대해 현재 대주단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블루버드머천트는 프로젝트 자금이 들어오기 전 20만 파운드(약 3억원)을 확보한 상황이다.

 

앞서 블루버드머천트는 앞서 작년 11월과 12월 각각 구봉광산과 고창광산의 개발 허가권을 얻었다. 개발 승인과 자본 확충이 마무리됨에 따라 곧 개발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본보 2019년 9월 3일 참고 서던골드, 삼성물산 출신 임원 영입…거창·구봉 금광 개발 '잰걸음'>

 

충남 청양에 있는 구봉 광산은 한때 한국 최대의 금광이었다. 1926∼1937년 금 2만5838g, 은 28만5867g이 생산됐고 1949∼1970년에는 금 1113만6100g, 은 33만1203g이 생산됐다. 고창 광산은 금은 물론 은도 생산됐던 곳이다. 하지만 1970년대 이후 경제성이 떨어져 채굴이 중단돼 현재는 폐광이다.


블루버드머천트는 현대 장비를 동원해 과거 손이 닿지 않았던 깊은 층에 매장돼 있는 금광석을 낮은 생산비로 채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