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ADD 공동개발' AESA 레이더 2차 테스트 임박

-2차 테스트 시간·장소 미정…해외서 진행 예정
-KF-X 시제기 출시 전이라 다른 항공기 탑재해 테스트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형 전투기(KF-X)의 핵심 기술인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 2차 테스트가 임박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한화시스템이 공동으로 개발중인 KF-X의 AESA 레이더 2차 프로토타입 테스트가 임박했다. 정확한 시간과 장소 등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수일내 2차 테스트가 해외 모처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KF-X의 '눈'에 해당하는 AESA 레이더는 전자파를 이용해 공대공·공대지·공대해 표적을 탐지 및 추적하는 전투기의 핵심 장비다.

 

ADD와 한화시스템은 협업해 KF-X의 AESA 레이더 개발 및 성능 체계 개선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ADD와 한국형 전투기(KF-X) 성능개선을 위해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에 TA/TF 기술을 적용하는 총 47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한화시스템은 ADD와 성능·투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TA/TF를 국내 기술로 개발 중인 AESA 레이더와 연동해 개발할 계획이다.

 

앞서 진행된 AESA 레이더 1차 테스트에선 이스라엘 엘타사 항공기를 사용해 테스트했다. 이번 2차 테스트 역시 아직 KF-X 시제기가 나오지 않아 다른 항공기에 레이더를 장착, 시험 비행에 나선다. 

 

일각에서는 2차 테스트가 임박한 만큼 올 하반기 예정된 첫 AESA 레이더 시제품이 예정보다 일찍 출고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시험항공기를 활용, 2차 비행시험 수행 후 KF-X 시제기에 앞당겨 탑재해 지상 및 비행시험을 거치는 등 예정된 완료 시기인 2026년 전에 개발을 완료할 가능성이 높다.

 

업계 관계자는 "AESA 레이더 1차 프로토타입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해 2차 테스트에 나선다"며 "KF-X 관련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KF-X 사업은 우리 공군의 노후 전투기 F-4와 F-5를 대체하고 미래 기반전력이 될 국산 전투기를 2026년까지 개발하는 사업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