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성향 높아진 SK하이닉스…투자매력은?

-배당성향 '6.6% → 34%' 상승
-배당금보다 순이익 감소폭 커

 

[더구루=홍성환 기자] SK하이닉스는 지난해 결산 실적에 대해 보통주 1주당 1000원을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전년보다 500원 적은 액수다. 시가배당률 역시 1.1%로 전년(2.5%)에 비해 크게 줄었다.

 

하지만 배당금이 순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말하는 배당성향은 6.6%에서 33.97%로 크게 올라갔다. 배당금이 줄어든 것보다 순이익이 더 많이 줄어든 영향이다.

 

SK하이닉스의 배당금은 2011년 주당 150원에서 지난해 1500원으로 10배 가깝게 증가했지만, 배당률은 2016년 1.6%에서 2017년 1.3%로 한 차례 내려간 바 있다. 올해는 배당금과 배당률 모두 크게 줄었다.

 

호주 투자 분석 사이트 심플리월스트리트는 23일 "SK하이닉스가 그동안 꾸준히 배당해온 것은 긍정적이지만, 배당률이 내려간 점은 배당주 투자 관점에서는 문제가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는 언제든 배당률이 또 낮아질 수 있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심플리월스트리트는 다만 "지난 5년간 SK하이닉스의 주당순이익(EPS)은 매년 약 13%씩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배당의 관점에서 볼 때 EPS 감소 폭은 크지 않은 수준"이라고 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배당금 1000원을 최소 금액으로 고정하고, 연간 창출되는 잉여현금흐름의 5%를 추가로 지급하는 새로운 배당 정책을 시행한다. 주주환원 규모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이면서 메모리 산업의 사이클에 따른 실적 변동성을 반영하기 위함이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