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금상선, 또 선박 매각…컨테이너선 중심 사업구조 변화 '속도'

-선박 매각으로 자금 확보 및 컨테이너선 중심으로 사업 변화
-1척 매각 앞서 3척 먼저 벨기에 선사 유로나브와 계약 체결

[더구루=길소연 기자] 장금상선이 지난달 이어 또 다시 선박을 매각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초대형 유조선(VLCC)로, 선박 매각을 통해 자금 확보는 물론 흥아해운과 통합 및 컨테이너선 사업 강화에 나선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벨기에 원유 선사 유로나브(Eurona)는 대우조선이 건조 중인 32만 DWT급 VLCC 1척을 9300만 달러(약 1174억원) 리세일 매입했다. 

 

신조선은 배기가스 정화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와 선박 평형수 처리장치(BWTS)가 탑재된 친환경 선박이다. 오는 2021년 1분기 초에 인도된다. 

 

해당 선박은 장금상선이 지난해 1월 대우조선에 발주한 VLCC 4척 중 남은 1척이다. 앞서 3척은 지난달 유로나브가 먼저 인수했다. 

 

현재 장금상선은 컨테이너선 중심으로 사업 구조 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번 선박 매각 역시 사업구조를 위한 일환으로 풀이된다. 

 

장금상선은 지난해 12월 자사의 동남아 항로 컨테이너 사업 부문과 흥아해운 컨테이너 분할법인을 통합, 신설 법인을 출범했다.

 

양사는 동남아 항로 통합 이후 올해 12월까지 장금상선의 한·일, 한·중 노선 컨테이너 부문까지 통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업계 관계자는 "장금상선이 유조선을 매각으로 운영 자금을 마련하는 동시에 컨테이너선 사업에 집중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