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투자' 페루 LNG 수출 '껑충'

-2월 수출량 79만5576입방미터…작년 같은 달 대비 13%↑
-헌트오일·마루베니 등과 공동 운영

 

[더구루=오소영 기자] 페루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기지의 수출 물량이 늘어나면서 SK이노베이션의 투자가 빛을 발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페루 팜파 멜초리타 플랜트는 지난달 79만5576입방미터의 LNG를 수출했다. 1월(67만4751입방미터)보다 18%, 작년 2월(69만8029입방미터) 대비 13% 높아진 수치다.

 

지난달 수출 물량은 한국과 중국, 스페인에 총 다섯 차례에 걸쳐 보내졌다. 평균 가격은 100만BTU(MMBTU)당 2.95달러(약 3700원)로 지난해 같은 달 6.13달러(약 7600원)보다 낮았다.

 

팜파 멜초리타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이 페루에서 추진하는 LNG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0년 준공됐다. 북동쪽 600여㎞ 아마존 열대우림 안의 카미시아 가스전 56·88 광구에서 천연가스를 받아 LNG로 만든다.

 

SK이노베이션은 2000년과 2004년 88과 56 광구 지분을 각각 17.6%씩 매입해 개발을 진행했다. 작년 9월 지분 전량을 중남미 석유개발 전문 업체인 플러스페트롤에 팔며 현재 LNG 플랜트 운영에만 참여하고 있다. 미국 헌트오일과 일본 마루베니 등이 공동 운영 중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10년 6월 LNG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연간 생산 규모가 국내 소비량의 2개월분에 해당하는 440만t에 달했다. 페루 사업은 2016년 저유가 상황에서도 연간 1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내며 해외 자원개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꼽혔다.

 

페루 수출량이 늘며 SK이노베이션의 자원개발이 본궤도에 올랐다는 평가가 나온다. SK이노베이션은 2003년부터 베트남 15-1 광구에서 원유 생산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해 인근 15-1/05 광구에서 추가 원유를 발견했다. 2018년 2월에는 독자 운영권을 보유한 중국 남중국해 광구에서 원유 탐사에 성공했다. 잇단 성과로 작년 말 기준 주요 생산 광구에서 일일 약 5만5000배럴의 원유와 천연가스를 생산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