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60 씽큐 5G, 美 상륙…출고가 799.99달러부터

-티모바일 20일 출시
-버라이즌, '더 빠른 속도' V60 씽큐 5G UW 버전 판매

 

[더구루=오소영 기자] LG전자가 미국 이동통신사 티모바일(T모바일), 버라이즌과 협력해 V60 씽큐(ThinQ) 5G를 공식 출시한다. 출고가와 출시 일정을 확정 지으며 미국 5G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드라이브를 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티모바일은 오는 20일부터 LG전자의 V60 씽큐 5G를 판매한다. 출고가는 799.99달러(약 97만5000원)다. 보조 스크린을 같이 구매하면 가격은 899.99달러(약 109만7000원)로 올라간다.

 

미국 최대 이통사인 버라이즌은 LG V60 씽큐 5G UW를 출시한다. V60 씽큐 5G와 세부 스펙은 동일하지만 초고주파(mmWave) 대역을 지원해 5G 속도를 높인 것이 차별점이다.

 

출고가는 949.99달러(약 115만8000원)로 보조 스크린이 함께 제공된다. 버라이즌은 오는 26일부터 사전예약을 받을 예정이다.

 

LG전자는 현지 이통사와 협력해 V60 씽큐 5G를 선보이고 미국 시장을 선점한다.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하며 올해부터 본격 성장할 미국 5G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V60 씽큐 5G는 V50, V50S 씽큐의 후속작이다. 6.8인치 풀HD 플라스틱올레드(P-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LG전자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8K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후면에 6400만 화소 메인·1300만 화소 초광각으로 구성된 듀얼 카메라를, 전면에 1000만 화소 카메라를 배치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 퀄컴 스냅드래곤 865를 탑재했고 안드로이드 10.0.을 지원한다.

 

배터리 용량은 5000mAh로 전작인 V50, V50S 씽큐(4000mAh)보다 커졌다. 8GB 램, 128GB 또는 256GB 저장용량을 지원한다. 클래시 블루, 클래시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제공된다.

 

미국은 올해부터 5G망이 전역에 구축되면서 5G 스마트폰 수요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미국 전체 스마트폰 판매에서 5G 제품 비중이 25%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LG전자는 작년 기준 미국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5%로 2위를 차지했다. 1위는 삼성전자(74%)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