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화큐셀, 태양광 클라우드 기술 확보…獨 스타트업 '맞손'

-암페어 클라우드 파트너십 체결
-발전소 원격 제어로 에너지 사용량·운영 비용 절감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화큐셀이 독일 스타트업과 손잡고 클라우드 기술을 통한 태양광 발전설비 운영의 효율화를 꾀한다.

 

암페어 클라우드는 지난 18일 태양광 전문 매체 PV매거진을 통해 "지난달 한화큐셀과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한화큐셀이 추진하는 태양광 사업에 암페어 클라우드의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암페어의 클라우드 기술은 인버터와 센서 등 발전소의 여러 구성 요소를 모니터링하고 제어하는 것이 핵심이다. 원격으로 발전소를 통제해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고 운영 효율을 높인다.

 

한화큐셀은 이번 협업으로 클라우드 기술을 확보하며 유럽 태양광 시장에서 지배력을 확대한다. 재생에너지 시장이 확대되면서 발전소를 제어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클라우드 기술은 주목을 받고 있다.

 

한화큐셀도 클라우드 기술 적용에 높은 관심을 보여왔다. 한화큐셀이 개발한 큐홈 클라우드(Q.HOME CLOUD)는 가정에서 소비하고 남은 전력을 에너지 저장소에 모아뒀다가 필요할 때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한 플랫폼이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유럽 전시회 '인터솔라 유럽'에서 공개된 바 있다.

 

한화큐셀은 유럽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입지를 넓히고 있다. 최근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100kW 규모 태양광 사업에 참여했고 현지 농업회사 보크 바이어 사이언스에 고출력 태양광 모듈 큐피크 듀오 G5를 납품했다. 태양광 전문 리서치 기관인 이유피디 리서치(EuPD Research)가 선정한 '유럽 태양광 톱 브랜드'에 7년 연속 뽑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