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성重, 모잠비크 LNG 프로젝트 LOI 체결…8척씩 수주

-프랑스 토탈, 3월 최종 선주사 선정…본 계약 체결 예정

[더구루=길소연 기자]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프랑스 토탈과 각각 8척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건조의향서(LOI)를 체결, 사실상 수주를 확정지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이 주도하는 모잠비크 아나다코 LNG 프로젝트의 17만㎥급 LNG 운반선 각각 8척에 대한 LOI를 체결했다. 

 

통상 선주사는 발주 전 단계로 조선소와 LOI를 먼저 체결하고, 큰 상황 변화가 없으면 대부분 최종 계약을 하게 된다. 모잠비크의 경우 오는 3월 토탈이 최종 선주사를 선정하면 선박 발주가 본격화된다. 

 

16척의 신조선 총 건조 비용은 총 3200억엔(약 3조4435억원)으로 8척씩 건조 일감을 나눠 가진 양 조선소는 1조7226억원씩 확보하게 된다. 신조선 납기는 오는 2023년부터 2025년까지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수주는 지난해 11월부터 가시화된 분위기였다. 당시 모잠비크 LNG 프로젝트의 신조선 건조 야드로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내정되면서 수주가 기정사실화된 것. <본보 2019년 11월 28일 참고 현대重·삼성重, 모잠비크발 LNG선 8척씩 수주…총액 3.4조>

 

토탈이 추진하는 모잠비크 프로젝트는 모잠비크 해상 가스전을 개발, 부유식액화설비(FLNG)를 통해 LNG를 생산, 판매하는 사업이다. 2개 프로젝트로 진행되는데 이번에 발주되는 건 가스전 개발계획인 1구역(Area 1) 프로젝트 투입 선박이다. 

 

토탈은 해당 프로젝트를 오는 2023년 개시 목표로, LNG운반선 용선과 건조를 위해 선주사와 조선사의 동시입찰을 진행하고 있다. 

 

당초 모잠비크 LNG 프로젝트는 지난해 발주를 목표로 추진됐다. 지난해 6월 아나다코가 모잠비크 LNG 프로젝트에 대한 최종투자결정(FID)를 확정지으면서, 해당 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유력 조선업체들을 방문해 실사까지 마치는 등 속도를 냈다. 

 

신조선 건조 조선소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3사와 미쓰비시중공업과 가와사키중공업 등 일본 조선업체 2곳이 아나다코의 사전심사를 통과하면서 수주전 경쟁을 펼쳤다. 

 

특히 국내 조선소가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에 앞서 수주전 우위를 점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실제 국내 조선업체는 17만4000CBM급 LNG 운반선을 1억9000만 달러에 건조하고 있는 반면 일본의 신조선가는 척당 2억 달러로 알려졌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LOI를 체결한 이상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수주가 확정됐다"며 "모잠비크 외 다수 LNG 개발 프로젝트가 대기하고 있어 한국과 일본 조선업체 간 치열한 수주전이 예고된다"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