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김지형 위원장 "계열사 대외 후원금 검토"…"다룰 의제 많다"

-삼성 준법위, 2차 회의도 6시간 넘겨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 계열사의 대외 후원금 지출에 대한 전면 검토를 예고했다.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은 13일 오후 4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생명 사옥에서 2차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외 후원금을 비롯해 사전 심의하기로 한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오전 9시 반에 시작한 이번 회의는 첫 회동 때와 마찬가지로 6시간 넘게 진행됐다. 김 위원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과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등 7명이 모두 참석했다.

 

2차 회의의 주요 안건은 대외 후원금이었다. 위원회는 지난 1차 회의에서도 대외 후원에 대한 검토를 예고했었다. 국정농단 사건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의혹 등이 논란이 된 만큼 계열사들의 대외 후원을 따져 묻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거론된 후원금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관계사들의 준법감시 프로그램 현황과 관련, 개선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김 위원장은 "계열사 컴플라이언스팀은 참석하지 않았고 위원들끼리 논의했다"며 "지난번 회의에서 이야기하지 못한 부분을 더 듣고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회의가 길어진 이유에 대해선 "위원들끼리 이견이 있었기보다 워낙 다뤄야 할 의제가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향후 중점적으로 논의해야 할 과제를 선정할 계획이다. 다음 회의는 내달 5일 오후 2시 삼성생명 서초타운에서 열린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