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현대重, '1500억원 규모' 수주 계약 뒤늦게 밝혀져

-그리스 '센트럴 마레'로부터 15만8000DWT 원유운반선 2척 수주…2021년 인도

 

현대중공업이 1500억원대 수주 계약을 맺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그리스 선주 에반젤로스 피스티올리스 소유 선사인 센트럴 마레로부터 15만8000재화중량t수(DWT) 규모의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수에즈막스급 선박은 화물을 가득 실은 상태로 수에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선형을 뜻하며 크기는 13만~15만t 규모다.

 

신조선은 스크러버가 장착되며, 납기 기한은 오는 2021년이다. 

 

선가는 스크러버 설치 비용 포함해 척당 6500만 달러(약 753억원) 수준으로 수주 총액은 1500억원이 될 전망이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3사의 조선부문 매출 목표를 46조 6600억원, 수주 목표로는 159억달러(약 18조4000억원)로 설정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은 "경영 상황은 쉽지 않겠지만 첨단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국내·외 주요기업과 사업협력 등 경쟁력 제고 기틀을 마련하고 있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