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차 "2023년 '수소전기 트럭' 중국 출시"…생산공장도 설립

- 베이징, 양쯔강, 쓰촨 등 4개 지역 공략
- 수소 생산 공장 등 ‘수소 생태계’도 구축

[더구루=백승재 기자] 현대자동차가 오는 2023년 수소전기 트럭을 중국에 투입하고, 중국 수소 산업 생태계에 적극 참여한다.

 

현대차는 우선 베이징, 양쯔강, 진주강, 쓰촨성 등 4개 지역의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트럭을 공급하고, 향후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오는 2025년 현지 생산체제를 구축,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워 수소차 생산 공장와 수소 생산 공장 설립이 예상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임정환 현대차 상용개발2센터장(전무)는 지난 5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현대차 수소전지 상용차 비즈니스 프로모션 컨퍼런스'에서 "2023년 수소전기 트럭을 중국에 본격 투입, 2025년 대형 수소 트럭까지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임 센터장은 "2023년부터 부품 현지화 작업에 착수, 2025년까지 이를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밝혀 현지 생산공장 설립도 예고했다.

 

현대차는 그동안  수소연료전지 기술이 트럭 등 대형차에 적합하며 상용차 시장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고 관련 연구를 지속해왔다.

 

특히 중국 상용차 시장을 글로벌 핵심 시장으로 선정, 2021년 진출을 목표로 현지에 적합한 수소트럭 개발에 매진했다.

 

현대차는 중국 내 수소 인프라 구축 속도를 감안해 내년 스위스에 수출하기로 한 ‘수출형 수소트럭’을 시작으로 2023년 중국 상용차 시장에 중국형 수소트럭을 본격 투입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현대차는 국내에서 운행되는 수소 버스 'Elec-city'을 내년 쓰촨 지역에서 시범 운영한 뒤 적용 지역 등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베이징-톈진-허베이 △양쯔강 삼각주 △진주강 삼각주 △쓰촨성 등 4개 지역을 ‘1차 공략 거점’으로 삼았다. 이들 지역은 중국 내 물류 및 제조산업 거점 지역들이다.

 

또한 현대차는 이들 4개 지방 정부와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에 힘을 싣는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수소 생산 공장을 짓기 위한 합작사 설립도 예상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유럽 내 현대차 수소전기 대형트럭에 필요한 수소를 생산하기 위해 3자 합작법인 '하이드로스파이더(Hydrospider)'을 설립한 바 있다.

 

특히 톈진과 허베이, 쓰촨성 등은 중국 정부가 지정한 자유무역시험구에 포함돼 중국 내 신(新) 경제 중심지로 꼽힌다. 허베이의 경우 국제 물류 터미널과 수소경제 등 신형 공업화기지, 국제 이노베이션 거점으로 육성될 예정이다.

 

임 센터장은 "수소 경제 구축을 위해서는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구축, 수소연료 가격 안정화가 우선"이라며 "연료 가격의 경우 현재 기술 발전 속도를 감안했을 때 5년 안에 현재의 50% 수준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