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美 미시간州 생산시설 업그레이드…7억5000만弗 투자

무균주사제·의약품·활성제약성분 생산
미시간주정부,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감

 

[더구루=김형수 기자] 화이자(Pfizer)가 미국 미시간주 소재 공장 생산역량 제고를 위한 대규모 투자를 나선다. 미시간주 주정부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