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풍선, 친환경 라이딩 여행 상품 강화

 

[더구루=최영희 기자] 노랑풍선은 자전거 여행 스타트업 비르투컴퍼니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라이딩 테마여행 상품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비르투컴퍼니는 자전거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델'과 국내 최초의 자전거 케이스 대여 서비스인 '그린팩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초보자도 쉽게 포장하여 운송할 수 있도록 설계된 항공운송용 자전거 전용 케이스를 개발하고 이를 서비스로 연결한 PaaS (Product as a Service)형태의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라이딩족들을 위한 ‘2023, 자전거로 떠나는 월드투어’ 여행상품을 출시했다. 

 

본 라이딩 테마 상품은 오는 25일, 일본 오키나와 본섬 전체를 일주를 시작으로 ▲괌 ▲태국 ▲싱가포르 ▲대만 ▲이탈리아 ▲카자흐스탄 ▲스페인 등 매월 다양한 라이딩 명소와 연계한 상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첫번째 출발지인 일본 오키나와는 약 404km의 거리를 5일에 걸쳐 라이딩하는 코스로 구성되었다. 오키나와의 겨울은 평균 18.7도를 유지하고 있어 쾌적한 날씨를 유지하고 있으며 탁트인 바다와 경관으로 라이딩 족들에게 손꼽히는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아울러 본 코스는 OCVB(오키나와 여행정보지)에서 추천하는 공식 코스로 츄라우미, 고우리섬, 얀바루국립공원 등 오키나와 주요 핫플레이스 관광이 포함되어 있으며 라이딩 동선에 적합한 오키나와 시티호텔에서 숙박을 제공한다.

 

노랑풍선 관계자는 “최근 건강에 대한 인식이 중시됨에 따라 라이딩을 즐기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친환경 테마 여행으로 접목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향후 협력관계를 지속해 나가며 상품개발뿐만 아니라 다양한 친환경 연계 여행 사업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