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한국ESG기준원 ESG평가 3년 연속 A등급 획득

정부 주도 할당배출권시장 시장 조성자로 새롭게 선정

 

[더구루=최영희 기자] KB증권은 2022년 한국ESG기준원(KCGS) ESG평가 지배구조(G)부문에서 3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한국ESG기준원(KCGS)은 공신력 있는 ESG평가기관이다. 매해 환경(E)/사회(S)/지배구조(G) 부문으로 나눠 국내 상장기업의 경영활동을 평가하고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KB증권은 ‘세상을 가꾸는 KB증권’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2022년에도 ‘ESG+I(Investment, 투자)’분야 각각에서 책임 있는 경영활동을 활발히 추진하였다. 탄소중립이라는 국가적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자 저탄소 경영과 기후위기 대응 탄소 비즈니스 추진, 자본시장 분야 지속가능 투자 확대, ESG 생태계 참여 및 외부연계 친환경 활동 등을 꾸준히 이어나갔다.

 

그 결과, KB증권은 환경부가 자격을 부여하는 정부주도 온실가스 배출권시장 시장조성자로 새롭게 지정되었다.

 

시장조성자는 매일 배출권 매수·매도 호가를 제시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배출권 가격이 지속해서 하락하거나 상승하면 이에 대응해 시장 변동성을 줄이는 역할을 하며, 내년 1월부터 1년간 시장조성자로 시장발전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한편, KCGS와 더불어 국내 대표적인 ESG평가기관인 ‘서스틴베스트’ 2022년 하반기 ESG평가에서도 국내 증권사 중 최고 수준인 A등급을 받으며 KB증권 ESG 경영활동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또한, KB증권은 세계적 ESG 이니셔티브 UNGC(유엔글로벌콤팩트)가 회원사의 활동 참여도를 평가하여 매년 선발하는 ‘한국협회 LEAD 그룹 10대 회사’에 선정됐다. ‘UNGC LEAD 그룹사’에 위촉되면, 1년동안 UNGC의 가치와 10대 원칙 확산을 위해 활발한 대외활동을 하게 된다.

 

KB증권 박정림, 김성현 사장은 “경기침체와 투자심리 위축 등 열악한 금융환경 속에서도 ESG경영은 계속해서 추구해 나가야 할 최우선 경영가치 중 하나”라며 “시간이 갈수록 더 높아지고 다양해지는 글로벌 요구 수준과 기준에 부합하도록, 2023년에도 담대하고 내실 있는 ESG경영 로드맵을 수립하여 꾸준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