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웨스팅하우스, 네덜란드 원전 수주 놓고 또 붙는다

네덜란드, 제일란트주 보르셀에 원전 2기 건설 추진
3+세대 원자로 건설…2028년 착공·2035년 시운전 예상
폴란드 사업 가져간 한·미 유력

 

[더구루=오소영 기자] 네덜란드 정부가 제일란트주 보르셀에 원전 2기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 2035년 1호기를 시운전하겠다는 목표로 한국수력원자력과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경합이 예상된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네덜란드 정부는 제일란트주 보르셀 원전 부지에 3+세대 원자로 2기(각 1500㎿) 건설을 모색하고 있다. 2025~2028년 첫 원전의 건설을 승인하고 2028년 착공한다는 구상이다. 늦어도 2035년 시운전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1단계 투자비인 50억 유로(약 6조8260억원) 중 일부를 정부에서 지원한다.

 

보르셀 원전은 설비 용량이 485㎿로 1973년부터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2033년 12월 수명이 만료돼 폐쇄된다.

 

현지 원전 운영사인 EPZ는 수명 연장을 요청해왔다. 네덜란드 정부는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다만 이와 별개로 러시아산 가스 의존도를 줄이고 탄소 중립을 달성하려면 신규 원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추가 투자로 네덜란드 전력 수요의 약 25%를 원전에서 채우겠다는 포부다.

 

유력 사업자로는 한수원과 웨스팅하우스가 거론된다. 한수원은 지난 10월 폴란드 최대 민간발전사 제팍(ZEPAK), 폴란드전력공사(PGE)와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했다. 퐁트누프 지역에 한국형 원전인 APR1400 2~4기를 짓기로 합의했다. 웨스팅하우스도 폴란드에서 6∼9GW(기가와트) 규모의 원전 6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따냈다. 폴란드 사업을 수주하며 유럽에서 기술력을 입증한 양사 가운데 한 곳이 네덜란드 입찰을 무난히 통과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한국은 네덜란드 원전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지난 6월과 11월 두 번의 정상회담에서 원전 협력을 논의했었다.

 

다만 지역 사회의 반발이 변수다. 보르셀 시정부는 원전 건설로 인한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저하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네덜란드 통계청의 조사 결과 응답 국민 중 18%는 원전 사용을 완전히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드러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