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마켓도 새벽배송…신세계와 시너지 가속

신선식품 새벽배송 도입, 이마트·쓱닷컴 인프라 공동 활용
양사간 결합, 고객들에게 확장된 상품군과 서비스 제공

[더구루=이연춘 기자] 지마켓이 쓱닷컴과의 서비스 결합을 통해 신선식품 등 상품 구색을 다양화하고, 새벽배송 등 자체 배송 역량도 대폭 강화한다. 신세계 인수된 이후 통합 시너지 결과물이다.


11일 지마켓은 SSG닷컴의 쓱배송(당일 시간대 지정 배송)과 새벽배송을 통해 제공하는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전용관 '스마일프레시'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고객들은 지마켓이 운영하는 G마켓 사이트에서도 신선식품 새벽배송과 당일 주문한 장보기 상품을 이르면 오전 10시부터 같은 날 자정까지 시간대를 지정해 수령 가능한 쓱배송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디지털, 패션을 비롯한 공산품에 강점을 갖춘 지마켓에 식품, 생필품 등 장보기 품목에 강점이 있는 SSG닷컴이 더해지면서, 완성형에 가까운 상품 구색을 갖추게 된 것. 여기에 오픈마켓으로 3자 물류에 의존했던 지마켓에 SSG닷컴의 자체 배송 서비스가 추가되면서, 배송 역량이 한층 진화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현재 SSG닷컴의 새벽배송은 자동화 물류시설 ‘네오(NE.O)’를 통해 운영 중이며, 배송 지역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세종, 대전 등 충청권 일부 지역이다. 쓱배송은 네오와 이마트 매장 후방 공간에 위치하는 온라인 장보기 물류 처리 공간 ‘PP센터(Picking&Packing)’를 통해 전국 단위 당일 배송이 이뤄진다. 즉, 지마켓은 SSG닷컴이 보유한 전국 이마트 상품과 물류를 함께 이용하게 되는 셈이다.


진성민 지마켓 플랫폼사업실장은 "그룹사간 시너지를 통해 신선식품을 비롯한 전 영역를 아우르는 폭 넓은 상품을 갖추고, 온라인 채널의 필수인 배송 서비스까지 확대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쇼핑 경험을 제공하게 됐다는 점이 뜻깊다"며 "앞으로도 그룹사간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더욱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