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HIV치료제, HIV·HBV 공동 감염에 치료효과↑

제 24회 국제 에이즈 학회서 발표
HIV·HBV 공동 감염 환자 수 300만명…적응증 확대 기대

[더구루=한아름 기자]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의 경구용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 빅타비가 HIV·B형감염 공동 감염에 대해서 치료 효과를 나타냈다. 빅타비의 적응증이 확장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