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 두창 백신' 개발사 바이에른, 年 3000만 생산 가능

국내 방역당국, 제품 도입 위해 협의 중
원숭이 두창 유행 이후 바이에른 주가↑ 

[더구루=한아름 기자] 원숭이 두창 백신을 개발한 덴마크 기업 바이에른 노르딕이 글로벌 수요 대응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원숭이 두창 3세대 백신 '임바넥스'의 연간 생산량이 3000만개 수준이다. 현재 미국과 유럽, 중동, 아시아 국가와 공급 방안을 논의 중이다. 국내 방역당국도 해당 제품을 도입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