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애플워치에 카메라가?' 근데 위치가…

'애플워치'에 특이한 방식으로 카메라를 추가하는 특허가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특허청(USPTO)이 2016년 9월 16일 애플이 출원한 '광학센서가 달린 워치 밴드'라는 특허를 공개했다. 

 

해당 특허에는 스마트 워치를 개발하는 업체들에게 고민을 안겨준 카메라 장착에 대한 애플의 답이 포함됐다.

 

애플이 내놓은 답은 디바이스 자체에 내장 카메라를 설치하는 것이 아닌 별도의 밴드를 만들어 그 끝에 카메라를 장착하는 방식이다. 

 

애플은 별도의 밴드 끝에 카메라를 장착하고 밴드 내에 광케이블을 설치해 영상 데이터를 시계로 전송하는 방식을 고안한 것이다. 

 

지금까지 스마트워치를 개발하는 업체들 특히 애플에게 고민은 '애플워치에 카메라를 달아야한다'라는 것이었다. 

 

이번 특허에서도 애플의 고민이 여실히 들어난다.

 

애플은 "스마트워치 채택을 가로막는 잠재적인 장벽은 최소한의 이미지 캡처 기능"이라고 밝힐만큼 애플워치에 카메라 기능 추가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그러면서 애플은 "이번 특허 속 카메라는 본체와 독립적인 움직임을 가져갈 수 있어 스마트워치의 각도와 방향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이 기능은 스마트워치가 기존 카메라 혹은 스마트폰, 태블릿 같은 카메라 사용 장치를 대체하거나 상당한 포지션에 위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플의 이런 고민 끝에 등장한 특허에 대해 관련업계는 '특이하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의아함도 함께 내비치고 있다. 

 

무엇보다도 스마트워치에 카메라를 장착하는 것을 사람들이 원하는 가에 대해서 확인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기본적으로 스마트워치에 포함될 카메라의 화질이 기존의 장비들을 뛰어넘기 힘들어보이는 가운데 사람들이 저화질의 사진을 스마트워치로 찍기 원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또한 그로인해 비싸질 가격도 스마트워치를 사람들에게 고민을 안겨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자인에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특허 상에서는 밴드가 얇게 보이지만 구현됐을 때 카메라 센서 등과 렌즈를 생각해보다면 밴드가 두꺼워 질 수 밖에 없을 것이고 이는 착용자에게 불편함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시계로 사진을 찍게 되면 팔을 올려야하고 시야를 조정해야한다. 이 과정에 양팔을 다 사용해야하고 사용자에게 피로감을 줄 것이라고도 분석했다. 

 

애플이 이런 '카메라 달린 애플워치'에 보내는 회의적인 시선에 앞으로 어떤 답을 내놓게 될지 이목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