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디추싱, 우크라이나 상표 등록…동유럽 사업 확장

2번째 도전만에 성공

 

[더구루=홍성일 기자]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이 우크라이나 시장에 진출하며 동유럽 사업을 확장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디디추싱은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특허청(Ukrpatent)로부터 상표등록증을 받았다. 우크라이나 사업을 본격화할 준비를 마친 것이다. 

 

디디추싱은 지난해 3월 한 차례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지만 등록되지 않은 바 있다. 이번에 등록된 서류는 지난해 6월 30일 제출됐다. 

 

디디추싱은 이번 상표등록을 기적으로 택시, 차량공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IT부문을 강화해 검색 툴을 비롯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차량용 내비게이션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한편 디디추싱은 중국 내 시장 점유율이 90%를 웃도는 중국 최대 자동차 공유 회사다. 앱 이용자 수 5억5000만명, 하루 승차횟수 3000만회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