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건설, '1000억 규모' 사우디 송전선 사업 수주

'아피프~마흐드 알 다합' 연결 219㎞ 송전선 공사
올 들어 사우디 송변전 시공권 연이어 획득

 

[더구루=홍성환 기자] 현대건설이 약 1000억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송전로 공사를 수주했다. 올해 들어 사우디아라비아 전력 인프라 공사를 연이어 따내며 경쟁력을 인정받은 모습이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최근 사우디전력공사(Saudi Electricity Company)와 중부 아피프와 마흐드 알 다합을 연결하는 송전로 건설 프로젝트 계약을 맺었다. 계약 금액은 2억9630만 리알(약 960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6월 진행된 입찰에서 가장 낮은 입찰가를 적어냈다.

 

이 사업은 총연장 219㎞ 길이의 380㎸ 송전로를 구축하는 공사다. 공사 기간은 수주일로부터 24개월 이내다.

 

현대건설은 올해 들어 다수의 사우디아라비아 송변전 공사의 시공권을 따냈다. 하일~알주프 송전선 공사를 시작으로 라파 변전소 공사와 마디나~타북 송전선 공사 등을 수주했다. 앞서 작년 5월에도 파이살리아 태양광 변전소 공사의 시공권을 얻은 바 있다. <본보 2021년 9월 17일자 참고 : 현대건설, 사우디 송전로 공사 최저가 입찰…수주 유력>

 

사우디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국가 전체 전력 생산량을 120GW로 확대할 계획으로, 노후한 송배전망 개선 사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추가 수주도 예상된다.

 

현대건설은 1975년 주베일 산업항 공사를 시작으로 사우디에 진출한 이후 약 150여개, 17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 특히 송변전 분야에서 50여개 공사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올해 해외 수주가 크게 부진했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해외 수주액은 20억4000만 달러(약 2조4100억원) 수준으로 지난해 64억5000만 달러(약 7조6100억원)에서 큰 폭으로 감소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