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HN그룹, 美자산운용사와 전략적 제휴…"신성장동력 자금 확보"

미국 자산운용사 '에토스'와 에토스와 자금조달 계약 '맺어'
3D 건설 프린팅·블록체인 기반 IoT 기술 개발
新주택 사업 '모듈러 사업' 추진

 

[더구루=선다혜 기자] HN그룹이 미국에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는데 성공했다. 이 자금은 3D 건설 프린팅과 블록체인 기반 사물인터넷(IOT) 등 그룹의 미래 먹거리에 쓰일 예정이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HN의 미국법인 BSH(Big Sun Holdings Group)는 지난 4일(현지시간) 현지 자산운용사인 에토스와 자금조달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의 합의 하에 계약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BSH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3D 건설 프린팅과 블록체인 기반 IoT 기술을 개발하는 데 투자할 방침이다. 실제로 BSH는 자회사로 △3D 건설 프린팅 업체 '블랙버팔로우'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업체인 '플래시랩'을 두고있다. 

 

또한 모듈러 주택사업에도 새로 확보한 자금이 투입될 전망이다. 일명 '레고형 건축'으로 불리는 모듈러 주택 사업은 최근 건설업계 신성장동력으로 떠오르면서,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도 시장 선점을 위해서 발벗고 나서고 있다. 

 

에토스 측은 "BSH가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3D 건설 프린팅과 loT는 사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서 BSH는 업계를 선도해 나가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BSH 측 역시 "에토스와의 계약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큰 걸음을 내딛게 됐다"면서 "시장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