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저축은행, 정영석 대표 재신임

지난달 30일 주주총회서 의결
린위친 이사회 의장도 연임

 

[더구루=홍성환 기자] 정영석 유안타저축은행 대표가 재선임됐다. 지난 5년간 회사를 안정적으로 이끌어온 성과를 인정받으며 1년 더 대표직을 이어가게 됐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안타저축은행은 지난달 30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정영석 대표의 재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임기는 1년이다.

 

정영석 대표는 대만 유안타금융그룹이 이 회사를 인수한 2016년부터 대표직을 이어오고 있다. 유안타금융은 2016년 4월 한신저축은행을 인수했고, 이듬해 2월 유안타저축은행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정 대표는 한국은행에 처음 입사하며 금융권 경력을 시작했고,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때인 1998년에는 세계은행 한국기업구조조정팀에서 근무했다. 2000년 SC제일은행으로 자리를 옮겼고, 2012년부터 2014년 1월까지 SC저축은행(현 JT저축은행) 대표를 맡았다.

 

유안타저축은행은 박창균 사외이사와 린위친 이사회 의장도 재선임했다. 유안타저축은행은 지난해 순이익 5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47억원보다 12.8%(6억원) 증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