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실업, 베트남 신발공장 재도약 채비…대규모 채용

태광비나, 3000명 채용 예상
코로나 여파 줄어든 인력 복구

 

[더구루=오소영 기자] 태광실업이 베트남 신발공장에서 일할 직원 채용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딛고 베트남 공장 가동에 박차를 가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태광실업의 베트남 신발 생산기지 태광비나에서 대규모 채용을 단행한다. 공고를 올렸으며 채용 인원은 약 3000명으로 예상된다.

 

이번 채용은 코로나19로 인력 조정을 추진하면서 줄어든 직원 수를 원상 복구하고자 이뤄졌다. 베트남 사업장의 덩치를 키워 고객사의 위탁생산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다.

 

나이키의 운동화 판매량이 증가하며 위탁생산을 맡은 태광실업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나이키는 지난해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시장에서 온라인 매출이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작년 9~11월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각각 9%, 30% 뛰어 112억 달러(약 12조원), 15억 달러(약 1조6600억원)로 집계됐다.

 

태광비나는 태광의 핵심 생산기지다. 태광실업은 1994년 국내 기업 중 최초로 베트남에 진출했다. 저렴한 인건비에 주목해 동나이성에 제1공장을 세웠다. 2009년 제2공장인 베트남 목바이, 2016년 제3공장인 껀터공장을 구축했다. 투자를 확대한 공로로 2003년 베트남 친선훈장, 2014년 노동훈장을 받기도 했다.

 

태광실업은 최근 비료와 전력 분야로 베트남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태광실업은 2016년 7월 6000만 달러(약 665억원)를 투자해 비료 NPK(질산·인·칼륨) 복합비료공장을 착공했다. 이듬해 발전부문 게열사 태광파워홀딩스를 통해 남딘 화력발전소 설립에 나섰다. 남딘성 하이닌 하이차우면에 1200㎿급 석탄화력 발전소를 짓는 사업으로 23억 달러(약 2조5500억원)가 투입됐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