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국민연고' 골든스타, 쿠팡서 '초대박'…'280원→9700원' 가격거품 논란도

아로마연고, 국내서 히트…고가 판매에도 한때 매진

 

[더구루=길소연 기자] 베트남 국민연고가 국내에서 현지보다 34배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완판, 주목을 끌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3g짜리 연고 가격이 280원 수준이지만, 국내 전자상거래 쿠팡에서 이보다 3400% 높은 가격인 9740원에 판매, 가격 적정성을 놓고 논란도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밤 '골든스타'는 쿠팡에서 고가에 판매되는 가운데 완판 기록을 세우며 히트를 쳤다.

 

골든스타는 '호랑이 연고'랑 비슷한 효능을 가지고 있는 만병통치급 아로마 연고이다. 벌레물린곳, 근육통, 두통, 타박상, 감기 등 다방면에 쓰인다. 지난 1954년에 출시된 이 제품은 멘콜과 클로브, 계피, 바셀린 등 다양한 성분을 만들어졌다. 1970년~1990년대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가 이후 시장 점유율이 낮아지다 다시 한국은 물론 일본 등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평소 베트남 상품이 싸고, 희귀해 해외 고객 수요가 많자 쿠팡이 '골든스타'를 입점시켜 판매에 나섰다. 다만 이 과정에서 비싼 가격에 이를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골든스타' 3g 기준  6000동(280원)에 판매되는 반면 쿠팡에서는 약 9730원에 판매하고 있다. 또한 4g타입 10박스 가격은 150만동(약 7만4500원)에 팔리고 있다. 같은 높은 가격에도 한때 품절사태를 빚으며 인기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골든스타의 고가 판매는 낯선 일이 아니다. 지난 3~4년 동안 '골든스타'는 아마존과 이베이 등 세계 유명한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도 수십 배나 더 높은 가격에 판매, 주목을 끈 바 있다. 

 

실제 지난 2017년 베트남에선 4g짜리를 5000동(약 238원) 가격이 책정됐으나 이베이는 37배 높은 최대 8.5 달러(약 19만6000동·한화 9387원) 올려 판매했다. 아마존의 경우도 30배 높은 7.5달러(한화 8283원)에 판매했으나 품절 사태를 빚은 바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