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미국서 '세도나→카니발' 모델명 변경

옵티마→K5 변경 이후 두번째

[더구루=홍성일 기자] 기아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세도나'를 대신해 '카니발'을 현지 모델명으로 사용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미니밴 모델 '세도나'의 모델명을 국내와 같은 '카니발'로 변경한다. 이는 4세대 카니발의 출시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옵티마' 모델명을 'K5'로 변경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기아타는 카니발의 앞으로 마케팅 전략도 '미니 밴'에서 '그랜드 유틸리티 차량(GUV)'로 포지셔닝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기아차가 미국시장에서 카니발을 SUV 성격이 강한 차량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카니발은 미국 시장에서 혼다 오딧세이, 토요타 시에나 등과 경쟁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카니발이 오딧세이나 시에나에 품질·가격 측면에서 경쟁력이 크게 뒤지지 않는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마케팅 측면에서 다소 밀리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지난해 혼다 오딧세이는 미국에서만 9만9113대, 토요타 시에나 7만3585대, 기아차 세도나 1만5931대로 큰 차이를 보였다. 

 

기아차는 SUV 차량에 대한 수요가 높은 미국 시장인 만큼 미니밴의 공간과 SUV의 유틸리티성을 갖춘 모델로 마케팅할 것으로 분석된다. 

 

기아차는 북미형 카니발에 원터치 리클라인 기능과 180도 회전이 가능한 '프리미엄 릴랙스' 시트 등을 적용할 계획이며 파워트레인 정보는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3.5L V6 가솔린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