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NH농협, '2800억 규모' 동남아 중기 투자 펀드 참여

싱가포르계 사모펀드와 논의 중…내년 상반기 펀드 마감
필리핀·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등 유망 중소기업에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화와 NH농협 등 국내외 기업들이 동남아 유망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사모펀드에 참여할 예정이다. 높은 경제성장률과 내수 시장 규모, 젊은 인구를 바탕으로 동남아 기업의 높은 성장세가 예상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계 사모펀드 아치펠라고캐피탈가 진행 중인 2억5000만 달러(약 2820억원) 규모 펀드(아치펠라고 아시아 포커스 펀드 2호)에 한화와 NH농협, 파빌리온자산운용, 벨기에 소피나 등이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지난 4월 모금을 시작한 이후 현재 75%의 달성률을 기록 중이다. 내년 상반기 최종 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펀드는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에 있는 중소기업 7~10곳에 투자하는 펀드다. 소비 제품·서비스, 금융서비스, 산업·물류 등 세 가지 산업 분야에 초점을 맞춘다. 

 

동남아는 높은 경제성장률과 풍부한 인구, 젊은 층, 소득 수준 향상 등으로 소비, 물류, 금융 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실제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의 인구 규모는 6억5000만명으로 세계 인구수 3위이고, 40살 이하 젊은 연령층의 비중이 66%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최근 10년간 연평균 5%대 경제성장률을 유지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