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BAT·KT&G 등 글로벌 담배회사, 금연 정책 '낙제점'

글로벌 담배회사, 금연정책 '미비'…피해 감소 실패
예산 30~55% 담배 마케팅 '할애'

 

[더구루=길소연 기자] 필립모리스를 포함한 글로벌 담배회사들이 마케팅을 강화한 반면 금연 정책은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에 따른 사회적 비용 줄이는 노력 대신 담배 판매에 주력했다는 얘기다. 

 

'세계금연재단'(Foundation for a Smoke-Free World)은 22일(현지시간) 글로벌 상위 15개 담배 제조사를 대상으로 한 담배변환지수(TTI·Tobacco Transformation Index)를 발표했다.

 

TTI는 담배회사가 담배 피해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수화한 것으로 이번 조사는 전략·관리, 제품 판매, 마케팅, 로비 관련된 2017~2019년 담배 회사의 활동을 기준으로 평가했다. 

 

이번 TTI에 따르면 지난 1999년 담배 사업을 매각한 스웨디시 매치(Swedish Match)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필립모리스(PMI)와 BAT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KT&G는 태국담배국과 임페리얼 브랜드 일본 JTI에 이어 7위를 차지했다.

 

또한 상위 15개 담배회사 가운데 13개 업체가 담배 등 위험성이 높은 제품을 통해 순매출 95% 이상을 창출했다고 지적했다. 담배피해 예방을 약속한 6개 기업 가운데 예산 30~55%를 여전히 담배 등 고위험 제품에 할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세계금연재단은 "이번 TTI 조사를 통해 글로벌 15개 담배회사 대부분은 흡연에 따른 피해를 줄이는데 실패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담배제조사는 담배 제품을 단계적으로 축소하고 흡연자를 위험을 줄이는 대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계금연재단은 일부 회사들은 담배 피해를 막기 위해 공개적으로 공약을 걸고 상당한 투자를 지원하기도 했지만, 대부분 회사는 담배 위해성 감소를 위한 약속을 지키지 않고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금연재단은 전 세계 담배 흡연자 가운데 매년 800만명이 담배 관련 질병으로 사망하고 있어 금연 캠페인을 전개하고 TTI를 발표하고 있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