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3.4조' 쇄빙 LNG선 10척 발주…삼성중공업, 하반기 수주 본격 시동

러시아 노바텍, 자국 조선소 즈베즈다와 건조계약 체결
'즈베즈다 기술 제휴' 삼성중공업, 강재절단·하부구조 담당
삼성중, 에버그린 '1.2조' 컨테이너 사업 노려…올해 목표액 달성 박차

 

[더구루=길소연 기자] 러시아 국영 에너지회사 노바텍이 자국 즈베즈다 조선소에 아크틱 액화천연가스(LNG)-2 프로젝트에 투입될 신조선 쇄빙 LNG 운반선 10척을 주문했다. 수주가는 3조4000억원에 달한다. 

 

즈베즈다와 기술 제휴를 맺은 삼성중공업은 하부구조 제작 등을 맡을 예정이다. 러시아로부터 일감을 확보한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목표 달성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노바텍과 러시아 국영선사 소브콤플로트의 합작사인 스마트 엘엔지(Smart LNG)는 즈베즈다조선소에 17만2600CBM급 쇄빙 LNG 운반선 10척을 발주했다. 당초 지난달 정식 계약 체결 예정이었으나 최근 계약을 완료했다. <본보 2020년 8월 5일 참고 러, 쇄빙 LNG선 10척 발주…삼성중공업 하부구조물 제작>

 

그동안 노바텍은 신조 발주를 위해 용선처인 선주사를 물색하며 발주를 추진해왔다. 그러다 노바텍은 소브콤플로트와 장기 용선 계약을 체결해 선박 자금 조달, 건조를 진행할 수 있게 했다. 즈베즈다에 주문한 신조선은 아크틱 LNG-2 프로젝트에 투입돼 북극에서 유럽과 아시아 시장으로 LNG를 운송한다.  

 

노바텍은 러시아 조선소에서 모든 아크틱 프로젝트 투입 선박을 주문할 예정이었으나 선박 건조 속도를 높이기 위해 해외 조선소와 자국 조선소에 나눠서 주문했다. 

 

노바텍이 이달 말 대우조선에 주문 예정인 옵션 포함한 최대 12척을 포함하면 노바텍은 향후 5~6 년 동안 최대 30여척의 새로운 쇄빙 LNG 선을 인수, 현재 15척의 선단을 두 배 이상 늘리게 된다. 추가 발주도 예고된다. 레오니드 미켈슨 노바텍 회장은 "노바텍은 계획된 아크틱 LNG 1, 3 프로젝트의 운송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향후 15~17척의 선박을 추가로 요구할 것"이라며 신조 발주를 예고했다. 

 

한편 즈베즈다가 10척의 신조선 수주처로 확정되자 삼성중공업의 역할론이 부각된다. 삼성중공업이 러시아 즈베즈다조선소와 기술 제휴를 맺고, 선박 공동건조 작업을 진행 중이어서 즈베즈다의 추가 수주는 곧 삼성중공업의 신조 일감 확보를 의미한다. 

 

삼성중공업은 즈베즈다가 주문 받은 쇄빙 LNG운반선 10척의 강재절단(스틸 커팅)을 맡게 된다. 또 하부구조물(헐·Hull) 제작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진행된다.

 

특히 즈베즈다 수주에 탄력을 받은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액 달성에 속도를 낸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대만 해운사 에버그린은 1만5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10척(옵션 4척 포함)을 발주 사업을 노리고 있다. <본보 2020년 9월 7일 참고 '1.2조 컨테이너 사업' 한중일 각축전…삼성중공업 후보 올라>
 

후동중화조선과 장난조선소, 양쯔장조선 등 중국 조선사 3곳과 일본 이마바리조선 등과 경쟁 중으로 에버그린 물량을 따내면 올해 수주목표 달성에 한걸음 다가서게 된다. 

 

올해 삼성중공업의 목표 수주액은 84억 달러로, 지난 5일 기준 목표 대비 7억 달러·8.3%에 그쳤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