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조' 인도 잠수함 수주전 시동…대우조선 품에 안기나

인도 국방부, 내달 제안요청서 발행…내년 말 계약 체결 전망
인도 자국 조선소, 후보군 5개사와 OEM 맺고 RFP 대응해야

 

[더구루=길소연 기자] 인도 정부가 추진 중인 차기 잠수함 사업이 본격화된다. 올 초 잠수함 수주전에 대한 대진표 윤곽이 나온 뒤 프로젝트 참여 인도 조선소 선정까지 마무리한 가운데 다음달 입찰 제안요청서(RFP) 발행으로 건조사 선정에 속도를 낸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 국방부는 4200억 루피(약 6조6000억원) 규모의 인도 P-75(I)용 잠수전을 위해 다음달 입찰 참여 후보군을 상대로 RFP를 발행한다. 프로젝트 입찰에 응찰하는 제안서를 요청하는 것으로 수주 경쟁 시작을 알린다.

 

이에 따라 인도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인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의 일환으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자국업체 인도 마즈가온 조선소와 L&T(Larsen and Toubro)는 후보군 5개사와 위탁생산(OEM) 제휴 계약을 맺고 RFP를 제출해야 한다.

 

입찰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대우조선해양 외 △나반티아(스페인) △루빈해양공학중앙설계국(러시아) △나발그룹(프랑스) △티센크루프 방위시스템(TKMS·독일) 등이다. <본보 2020년 4월 1일 참고 '7.8조' 인도 잠수함 수주전 막 올랐다…스페인 조선업체 선제공격>

 

인도 당국은 P-75I 계약을 오는 2021~2022년에 체결한 뒤 7년 안에는 첫번째 잠수함이 도입되기를 바라고 있다. 늦어도 내년 말 P-751 프로젝트 설계 등 관련 계약을 마무리하고 핵심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인도 해군은 잠수함 전력을 증강하기 위해 공격용 핵잠수함 6척과 재래식 잠수함 18척을 건조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인도 해군이 러시아제 킬로급, 독일제 HDW급, 프랑스제 스코르펜급 재래식 잠수함 합쳐서 15척과 러시아에서 임대한 아클라급 차크라 핵추진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는데 모두 노후화돼 신형 잠수함 도입이 시급한 실정이다.

 

특히 인도양의 패권을 놓고 중국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잠수함 도입을 더욱 서두르고 있다. 인도양까지 진출한 중국 해군이 항공모함과 미사일 구축함, 호위함은 물론 핵과 재래식 잠수함을 대량으로 건조 배치한 것을 의식, 견제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차기 잠수함 프로젝트는 인도 정부가 국방의 자주화를 목표로 내세워, 인도 내에서 일정 부분을 생산하고 기술도 이전해야 한다는 전략적 파트너십(SP) 조건으로 6척의 잠수함을 건조하게 된다.

 

국내 조선소 중 유일하게 참여한 대우조선은 과거 잠수함 건조 이력을 바탕으로 수주전에 총력을 다한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 잠수함 1차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지난해 4월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1400t급 잠수함 3척을 10억2000만달러(약 1조1600억원)에 수주하는 2차 계약도 따냈다. 2018년에는 우리 기술로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해군의 3000t급 잠수함을 성공적으로 진수했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