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부산·경남·대구銀 신용등급 '부정적'…제주銀 '안정적'

신용등급 하향 검토 종결… 신용등급 재확인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5일 부산·경남·대구은행 등 지방은행 3곳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제주은행에 대해서는 '안정적'으로 전망했다. 앞서 무디스는 지난 3월 24일 이들 지방은행 4곳을 신용등급 하향 검토 대상에 올린 바 있다.

 

무디스는 "부산·경남·대구·제주은행 4곳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자산건전성을 유지할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부터 여신 성장이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경제적 자본적정성은 앞으로 2~3년에 걸쳐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은행들은 대손비용의 큰 증가 없이 상대적으로 낮지만 안정적인 이익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또 "한국 정부의 재정·금융정책을 통한 중소기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피해 차주에 대한 유동성 지원으로 글로벌·내수 수요 둔화에 의한 부정적 영향은 부분적으로 상쇄했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지원 조치가 종료된 이후 은행의 자산건전성이 크게 약화할 가능성은 낮다"며 "이들 은행은 지난 2~3년간 지속해서 대출 포트폴리오에 대한 리스크를 축소하며 우량 고객에 대한 비중을 높였고 건설, 조선, 해운, 철강, 자동차 부품업 등 위험 산업에 대한 위험노출액을 줄였다"고 전했다.

 

다만 "한국은 무역 의존도가 높고 글로벌 공급체인에 긴밀히 통합된 개방경제로 대내외적 경제 둔화가 장기화하면 취약하다"며 "세계 경제 활동이 예상보다 침체하면 이들 은행의 자산건전성이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