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투싼, 중국서 564만원 할인 판매…재고처리 '안간힘'

2020년형 모델도 할인
中 자동차시장 판매 둔화 뚜렷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또 '파격 세일'을 진행한다. 판매량 감소에 따른 재고 증가로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할인 판매에 나서고 있는 셈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베이징현대는 시안 지역에서 중국형 투싼 모델에 대해 3만3000위안(약 564만원)을 할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가장 저렴한 2019년형 모델의 트림은 12만3900위안(약 2117만원)으로 할인율이 20%에 달한다. 

 

가격 할인 대상 모델이 재고가 아닌 2020년형 신형 모델도 포함돼 있어 이번 파격할인도 판매량 저하에 따른 재고 증가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여름 중국 자동차 시장 자체가 판매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여름철은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전통적인 비수기로 평가받는 시기이며 일부지역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한 자동차 판매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중국 정부가 꺼내든 보조금 정책의 효과가 약화되고 있다. 

 

중국승용차연석회의에 따르면 지난달 '2020 차량 재고 경보 지수'는 62.7%로 6월의 56.8%보다 5.9% 포인트 늘어났다. 반면 시장 수요 지수, 평균 일일 판매 지수, 직원 지수 및 비즈니스 상태 지수는 감소했다. 

 

또한 중국 남부 지역의 홍수와 코로나19의 재확산이 경제에 악영향을 미쳐 자동차 회사들의 재고 압력을 가중시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분기 보조금 정책 등이 미래의 소비자 수요를 이미 과도하게 끌어당겼고 홍수와 코로나19로 전반적으로 자동차 판매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며 "승용차 시장 판매회복은 9월은 돼야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며 8월까지 계절적 특성까지 겹쳐 판매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