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TNS, 美서 우선 파트너 프로그램 도입…판매망 강화

우량 파트너 뽑아 ATM 판매 권한 부여
브랜치서브 포함 3개사 선정…파트너사 발굴 지속

 

[더구루=오소영 기자] 효성TNS가 미국에서 우량 파트너사를 선정해 현금자동입출기(ATM) 판매 권한을 준다. 파트너사와 상생을 도모하고 이들의 역량을 활용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량을 높인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효성TSN의 미국 자회사 노틸러스효성 아메리카(Nautilus Hyosung America·이하 NHA)는 우선 파트너 프로그램(Preferred Partner program)을 도입한다.

 

이 프로그램은 NHA의 영업망 한계를 극복하고자 고안됐다. 미국과 영국과 함께 세계 최대 금융 시장으로 꼽힌다. 2018년 1분기 기준 총 1812개의 상업은행이 존재한다. NHA가 모든 은행을 일일이 접촉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파트너사를 활용해 ATM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게 우선 파트너 프로그램의 골자다.

 

우선 파트너에 선정된 업체는 효성 ATM 기기를 금융기관에 판매할 수 있다. NHA는 뉴욕과 메인, 버몬트, 코네티컷, 뉴햄프셔,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주에 먼저 해당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다.

 

최근 코네티컷 소재 ATM 기기 유통사인 브랜치서브(BranchServ)를 비롯해 세 곳을 우선 파트너로 선정했다. 향후 3~5년간 파트너사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톰 브레난(Tom Brennan) 브랜치서브 최고경영자(CEO)는 "브랜치서브는 효성과 5년 넘게 파트너십을 이어오며 업계 최고의 금융 자동화 포트폴리오를 구현해왔다"며 "효성의 우선 파트너가 돼 기쁘다"고 밝혔다.

 

NHA는 새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파트너사들과의 협력 관계를 끈끈히 한다. 역량이 검증된 파트너사들의 유통망을 통해 미국 공략에 드라이브를 건다. 

 

효성TNS는 1998년 미국에 ATM 수출한 이래 미국 전역에 약 9000여 대의 ATM을 공급했다. 2013년부터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 1위다. 미국을 포함한 북미 시장에서는 46%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안희은 NHA 법인장은 "우선 파트너 프로그램 도입은 파트너사들에게 명확한 책임감을 부여하고 지역 시장에서 업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투자를 이끌어내는 변화를 가져온다"라고 말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