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오카야마' 노선 다음달까지 운휴 연장

코로나19 사태로 8월 31일→9월 30일로 비운항 이어가

 

 

[더구루=길소연 기자]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로 운휴한 '인천~오카야마' 노선 서비스 재개를 미룬다. 항공사들이 여름휴가 여객몰이를 위해 국제선 운항 재개에 나서지만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 서비스는 아직 이르다고 판단, 비운항을 이어간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9월 30일까지 '인천~오카야마' 노선을 운휴한다. 해당 노선은 10월 1일부터는 운항 스케줄이 잡혀있다. 매일 1회 운항으로, A220-300 기종이 투입된다. 운항 스케줄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출발해 오카야마국제공항에 오전 9시 30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991년에 오카야마에 첫 취항했다. 오카야마는 현 전체가 관광박물관이라고 불릴만큼 많은 관광자원을 보유한 곳으로 혼슈(本州)와 시코쿠(四國)를 잇는 세계 최대의 세토대교(37.3㎞), 일본 3대정원의 하나인 고라쿠엔, 일본 최고의 산성인 비쥬마쓰 등이 있어 방문객이 많이 찾는다. 골프객 방문도 많다.

 

그러나 지난해 한일 관계 악화로 번진 '보이콧 재팬'에 따라 한국 방문 관광객이 급감하데다 올해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관광객 발길이 끊긴 상태다. 오카야마 측은 여름휴가 성수기 운항 재개를 기대했으나 운휴 연장으로 불발됐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 3월 '인천~나리타' 노선을 제외하고 일본 전 노선 운항을 중단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달부터 미국 댈러스와 오스트리아 빈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고 로스앤젤레스(LA)와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워싱턴과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등 미국·유럽 노선은 증편한다. 또 베트남 하노이와 호찌민 운항을 늘리는 방안을 계획 중이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