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IBK캐피탈·IBK증권 투자조합에 500억원 출자

소·부·장 투자조합 200억-기업재무안정 펀드 300억 각각 지원

 

[더구루=홍성환 기자] IBK기업은행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기업에 대한 직접 투자 확대를 위해 IBK캐피탈, IBK투자증권 등 자회사가 결성한 투자조합에 자금을 지원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해 기업재무안정 펀드에도 출자한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IBK기업은행은 최근 'IBK금융그룹 소·부·장 투자조합'에 2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를 계기로 시작된 소·부·장 분야 국산화를 돕기 위한 것이다. 이를 통해 소·부·장 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11월 반도체 소재 중소기업인 홍인화학에 175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금융권에서 소·부·장 기업에 금융지원이 아닌 직접 투자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소·부·장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2000억원 규모 대출 상품을 내놓기도 했다.

 

IBK기업은행은 또 'IBK금융그룹-유암코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합자회사'에 300억원을 출자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자회사 IBK투자증권은 유암코(연합자산관리)와 하반기 중 공동운용사(Co-GP)를 결성하고, 2000억원 규모 기업재무안정 펀드 설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유암코는 부실채권(NPL) 시장점유율 1위, 기업 구조조정(CR)시장에서 펀드 투자 규모 1위다. 현재까지 재무안정펀드로 3조6000억원을 투자했다.

 

한편, IBK기업은행은 '2020년도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편성지침'에 따라 조정 세전 순이익의 2% 내에서 사내근로복지기금을 출연한다. 출연금액은 384억6000만원이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