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판타지11, 4년 만에 DLC 업데이트

6일 '식세의 엠브리오' 업데이트 예정
2016년 '바나 딜의 별노래' 최종 업데이트 이후 4년만에 출시

 

[더구루=홍성일 기자] 파이널판타지11이 4년 만에 새로운 DLC(확장콘텐츠)의 업데이트를 시작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스퀘어에닉스는 오는 6일부터 파이널판타지 11의 새로운 DLC인 '식세의 엠브리오'를 업데이트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업데이트됐던 '바나 딜의 별노래' 최종 업데이트 이후 4년여만에 이루어지는 대형 스토리 업데이트이다. 

 

스퀘어에닉스 측은 식세의 엠브리오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작은 알들이 출현하면서 펼쳐지는 얘기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플레이어들은 스토리를 진행하면서 세계를 위협하는 음모를 밝혀내는 모험을 즐길 수 있다. 

 

스퀘어에닉스측은 이번 DLC를 플레이하기 전 바나 딜의 별노래를 플레이해보길 추천했다. 그러면서 "이전에는 결코 볼 수 없었던 바나 딜의 별노래의 부분의 탐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업데이트는 DLC 추가 외에도 비스트마스트의 스킬 정확도를 조절해 펫들과 함께 전투할 수 있게 했으며 새로운 펫들도 추가될 예정이다. 

 

스퀘어에닉스 관계자는 "많은 업데이트가 진행될 예정이기 때문에 금방 끝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파이널판타지11은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 사상 최초의 MMORPG로 2002년 5월 플레이스테이션2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시작해 그해 11월에 PC판이 출시됐다. 그리고 2006년에는 Xbox360 버전으로도 출시된 바 있다. 

 

그후 10년간 서비스됐으며 2006년 PS2와Xbox360버전으 서비스가 종료됐고 현재는 PC판만이 서비스되고 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