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 이집트 컨테이너항만 크레인사업 재도전

1차 입찰 이어 재입찰 도전…크레인 사업 놓고 경쟁

 

[더구루=길소연 기자] 현대삼호중공업이 이집트 컨테이너항만 크레인 수주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삼호중공업은 이집트 디미에타 컨테이너항만 크레인 사업 수주전에 재도전한다.

 

당초 이번 크레인 수주전은 코로나19 확산 지난 5월 3단계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 확산으로 일정이 두달 연기되면서 이달들어 수주전이 본격화됐다. 

 

디마에타항은 지난 2016년 중국 CHEC와 컨테이너터미널 개발 건설에 따라 컨테이너터미널이 건설됐다. 총 길이 2.2km 선석, 컨테이너 야적장 70만㎡ 건설로 17m항만수심이 늘어난다. 중국 투자로 개발됐지만 소유권은 다미에타항 당국이 유지한다. 해당 항만에 기항하는 정기선 서비스는 하팍로이드, CMA CGM, NYK, OOCL 등이다. 지난 한해 동안 10억개의 컨테이너를 거래했다. 

 

앞서 디마에타항 크레인 사업 1차 입찰 경쟁에서는 현대삼호중공업은 중국 상하이진화항만기계공사(ZPMC)가 이끄는 3개사와 리버러 유럽 등과 맞붙었다. 그러나 최종 수주전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이번에 재입찰에 나선 것이다. 

 

두번째 입찰에서도 중국 기업 ZPMC와 삼호중공업의 2파전이 양상이 예상된다. 양사는 컨테이너 크레인 분야에 경쟁업체다. 지난해 산업설비 분야에서 동반자 관계 구축했지만, 이번 이집트 항만 크레인 사업은 개별로 수주전에 임한다.

 

현대삼호중공업의 크레인 매출 비중은 5% 안팎이다. 선박에 비해 큰 비중은 차지 않지만, 사업 다각화를 위해 유지하고 있다. 주로 조선소 크레인, 항만 크레인, 석탄하역설비, 해양플랜트 등 연관 산업 분야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이집트 항만 크레이 사업 재입찰에 도전하는 건 맞다"면서도 "아직 입찰 참여 단계라 결과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