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선전에 화이자 울상…엔브렐 실적 '뚝'

2분기 엔브렐 영업수익 16% 감소
삼성바이오에피스 베나팔리와 점유율 격차 1% 미만

 

[더구루=오소영 기자]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베네팔리의 활약에 밀려 고전했다.

 

28일(현지시간) 화이자는 지난 2분기 실적을 공개하면서 "엔브렐의 영업수익이 올해 2분기 16% 떨어졌다"고 밝혔다.

 

엔브렐의 수익성 악화는 바이오시밀러의 선전에서 비롯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베네팔리'라는 제품명으로 유럽에 첫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를 선보인 이후 산도스(제품명 에렐지)도 가세했다.

 

특히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베네팔리가 유럽에서 크게 활약했다. 2016년 2월 출시 이후 누적 매출액은 약 2조원에 달한다. 올 1분기 매출액이 1억3350만 달러(약 163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1억2400만 달러·약 1400억원) 대비 8% 증가했다.

 

베네팔리가 유럽에서 높은 인기를 얻으며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점유율 격차도 줄었다. 4월 기준 베네팔리와 엔브렐의 유럽 시장 점유율 격차는 약 0.5%에 그친다.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유럽에서 활약하며 엔브렐의 입지가 좁아졌고 수익이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화이자는 바이오시밀러 제품과의 치열한 경쟁이 올해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했다. 매출 손실 추정치는 24억 달러(약 2조8700억원)에 달한다.

 

엔브렐의 수익 하락 속에 화이자는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2분기 매출은 133억 달러(약 15조9300억원)로 전년 동기(118억 달러·약 14조1300억원) 대비 11% 하락했다. 순이익은 같은 기간 50억 달러(약 5조9800억원)에서 34억 달러(약 4조700억원)로 쪼그라들었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을 공식화한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