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본현대생명, 150억 후순위채 발행…KB·키움증권 인수

10년 만기·금리 4.3%…자본 확충 목적

 

[더구루=홍성환 기자] 푸본현대생명이 150억원 규모 후순위채를 발행했다. 퇴직연금 시장·신용위험액 반영 비율 상향 조정에 따른 것이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푸본현대생명은 지난 24일 10년 만기 무보증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 발행 금리는 4.3%다. KB증권과 키움증권이 인수했다. 

 

이달 말부터 원리금 보장형 퇴직연금 시장·신용위험액을 요구자본에 반영하는 비율이 기존 70%에서 100%로 늘어난다. 금융당국은 새 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 도입(2023년)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퇴직연금 시장·신용위험액을 지급여력비율(RBC)에 단계적으로 반영하고 있다.

 

푸본현대생명은 전체 자산에서 퇴직연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이에 RBC비율 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후순위채 발행을 통해 자본 확충을 실시했다. 푸본현대생명의 시장·신용위험액은 작년 3월 말 1747억원에서 작년 6월 말 2432억원으로 685억원 증가했다.

 

푸본현대생명의 RBC비율은 올해 3월 말 현재 227%로 금융당국 권고치인 15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