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참여 '영종도 복합리조트' 예정대로 진행

모히건 "신종 코로나 우려 크지만 2022년 개장 목표"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에도 영종도 복합리조트 건설이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14일 글로벌 카지노 매체인 GGR-아시아에 따르면 미국 카지노 업체 모히건 게이밍 앤드 엔터테인먼트(MGE)는 오는 2022년 6월 오픈을 목표로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마리오 콘토메르코스 MGE 최고경영자(CEO)는 GGR-아시아와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로 프로젝트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2022년 개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2031년까지 6조원을 투입해 4단계 확장을 거쳐 인천공항 국제업무지구를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 엔터테인먼트 리조트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한화건설이 시공사로 합류하면서 사업이 탄력을 받았다.

 

한화건설은 사업 1단계 A사업 책임 준공을 맡았으며, 오는 2022년 6월 개장을 목표로 1단계 시설 공사가 진행 중이다. 5성급 최고급 호텔 3동(1256실 규모), 1만5000석 규모 다목적 공연장, 160개의 게임 테이블과 700개 슬롯머신의 카지노 등이 문을 연다. 

 

파라마운트 픽쳐스 야외테마파크를 포함한 2단계 시설은 1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는 2024년에 착공을 시작한다. 다만 신종 코로나 사태로 전 세계 대형 건설 프로젝트가 차질을 빚고 있어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프로젝트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인스파이어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은 거의 없다"며 "사업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사업은 2015년 MGE(70%)와 국내 건설사(30%)의 합작으로 출범한 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가 추진했다. 하지만 국내 건설사가 1단계 기반 조성 공사 실시 계획이 진행 중이던 지난 2018년 지분을 처분했다. 단독사업자가 된 MGE는 이후 지분 구조와 투자 사업 변경 승인 신청안을 정부에 제출해 승인받았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