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 페이스북·인스타 등 SNS 마케팅…"청소년 흡연 조장 우려"

-영국광고심의당국, SNS에서 인플루언서 통한 홍보 금지
-BAT 인스타그램 모델사진 게재 후 해시태그로 담배 홍보

[더구루=길소연 기자] 글로벌 담배회사인 브리티쉬 아메리칸 타바코(BAT)의 SNS 마케팅이 청소년 흡연을 조장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다.

 

BAT는 지난해 해외 SNS상에서 인플루언서에게 돈을 지불한 뒤 제품을 홍보해 단속을 받았음에도 불구, 젊은 모델 사진과 함께 '#시도하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자사 전자담배를 홍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BAT는 SNS상에서 청소년 흡연을 조장하고 있는 광고와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되고 있다. BAT는 △던힐 △러키 스트라이크 △보그 등 담배 브랜드를 소유한 글로벌 담배회사로 국내에서 영업을 하고 있다.

 

영국 광고심의당국(Advertising Standards Authority)은 전자담배 제조업자들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인플루언서를 통해 그들의 제품을 홍보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해당 법규 시행 후 지난해 12월부터는 더이상 인플루언서가 가열담배나 전자담배 홍보를 하지 않고 있다. 

 

그런데 BAT가 최근 25세 이하 광고 출연 금지 정책에도 불구, 인스타그램에 젊은 모델 고용해 자사 제품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는 것. 

 

문제의 사진은 독일의 인기 전자담배 바이프(Vype)와 같은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Glo)를 홍보하기 위한 것으로 모델의 흡연 장면과 사진을 검색할 수 있는 해시태그로 #바이프프랜즈(vypefriends), #바이프라이프(vypelife), #당신도 시도해라(te reto probarlo) 등을 달았다. 

 

 

캐롤라인 렌줄리 '담배없는 어린이를 위한 캠페인' 추진 시민단체 대변인은 "BAT는 성인 소비자를 대상으로 사진을 게재하고, 해시태그를 달아 홍보했다고 하지만, BAT 운영 계정에서 게시된 많은 콘텐츠는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홍보하는 청소년 중심 콘텐츠를 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SNS상에서 인플루언서 콘텐츠 금지 이후 BAT는 새로운 정책을 계설, 페이지와 계정을 직접 사용하는 방식으로 홍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BAT는 새로운 홍보 채널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을 택해, 직접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인스타그램 등 SNS는 국경이 없는 만큼 국내에서도 노출, 국내 청소년 등에도 악영향이 우려된다.

 

시몬 클래버리 BAT 그룹 책임자는 논란이 가열되자 "우리의 모든 마케팅은 국제 마케팅 원칙에 따라 이루어진다"며 "의사 소통의 기본은 성인 소비자만을 대상으로하고 청소년을 참여 시키거나 호소하도록 설계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성인 흡연자들에게 새로운 제품을 알리는 명확한 목적이 있어 채널을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thumbnails
토픽

中, 美 타깃 '수출통제법' 도입…韓기업에 불똥?

[더구루=홍성환 기자] 중국 정부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에 대한 맞대응 조치로 수출통제법을 도입했다. 미국 기업이 주요 타깃이지만 제3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오를 수 있어 우리 기업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4일 코트라 중국 베이징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17일 수출통제법을 통과시키고,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수출통제법은 국가 안보에 위해가 되는 물품을 제3국으로 수출할 수 없도록 제재하는 법안이다. 중국 내에 있는 중국 기업과 외국계 기업, 개인 모두가 제재 대상이다. 이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제재해온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제재하고 틱톡과 위챗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중국을 압박해왔다. 수출 통제 대상은 무기 등 군수품과 핵, 기타 국가 안보와 관련된 물품, 기술, 서비스 등이다. 군수품 외에도 군사 용도와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자와 기술, 서비스도 포함된다. 일반 기업도 국가안보·이익 관련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규정을 따라야 하고, 법을 위반하면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중국 국무원과 당 중앙군사위가 수출 통제 품목을 결정하고,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수출허가제를 통해 관리하게 된다. 따라서 통제 품목을 취급하는 중국 내 수출기업은 수출경영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수출 통제 품목 리스트와 임시 통제 품목 리스트 내 물품, 기술, 서비스를 수출할 때 수출기업은 주관부처에 신청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정부는 또 국가 안보·이익을 훼손한 기업과 개인을 수출 금지 대상 리스트에 올린다. 수출 기업은 수출 금지 대상 명단에 오른 수입업체, 최종 사용자와 거래할 수 없다. 당국 허가 없이 통제 품목을 수출하면 벌금, 영업정지, 수출자격 박탈 등의 처벌을 받는다. 통제 대상 품목을 수입, 재가공해 제3국에 수출하는 경우에도 수출을 제한하도록 규정했다. 외국기업이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재가공한 뒤 수출 금지 대상 기업에 수출하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수출통제법은 군수품 수출 통제에 초점을 맞췄지만 군사력 향상에 사용되는 군·민 양용 물품·기술·서비스도 통제 대상으로 규정해 적용 범위를 넓혔다"며 "중국 기업이나 중국 내 외국계 기업의 특정 제품이 통제 품목으로 지정되면 이를 수입하는 한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